Friday 22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ynews
4 months ago

공직사회 무기계약직 차별 해소 길 열리나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속보= 그동안 공무를 수행하다 숨진 무기 계약직 등 비정규직의 죽음을 순직으로 인정하지 않았던 공직사회의 관행이 깨질 것으로 보인다.▶21일자 4면무기계약직, 비정규직 등이 공무 중 숨져도 공무원처럼 순직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현행법의 문제점 해소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대표 발의한 ‘공무원 재해보상법’이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소위원회를 통과했기 때문이다.특히 이날 법안소위는 이 법률의 적용시기를 지난해 6월 30일부터 소급하기로 수정 의결해 지난해 7월 청주를 덮친 물 폭탄 속 오창읍에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공직사회

 | 

무기계약직

 | 

열리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