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2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채권 시장에 한파’ 대기업까지 단기자금으로 내몰린다

국내 기업들이 채권금리 급등에 검찰 수사, 정책 리스크 등 삼중고를 겪으면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은행들은 자체 리스크 관리를 위해 대출을 옥죄면서 대기업 계열사들까지 단기자금 시장으로 내몰리고 있다. ■검찰.정책 리스크에 돈 마르는 기업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수감 된 후 롯데 계열사들에 대한 투자심리가 급속하게 얼어붙고 있다. 롯데건설은 신 회장의 구속 소식과 함께 이달 26일 예정된 회사채 수요예측을 취소했다. 한국투자증권과 DB금융투자를 대표 주관사로 정하고 3월 발행일정까지 잡아놓은 상태였지만 일정을 모두 보류시켰다. 롯데건설 측은 금리환경이 나아지면 다시 회사채 공모발행에 착수할 것 이라고 언급했다. 시장에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시장에

 | 

대기업까지

 | 

단기자금으로

 | 

내몰린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