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밀어주고 끌어주고… 이번엔 함께 달렸다


예선전과 달리 노선영 2번 주자
다같이 결승선 통과… 관중 박수
폴란드에 패해 최종 8위

권력·파벌·약자·불공정…
한국사회 병폐 고스란히 농축
국민청원 이틀 만에 50만 넘어

한국 여자 팀추월 대표팀의 노선영(29) 김보름(25) 박지우(20)가 21일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7∼8위 경기가 열리기에 앞서 경기장인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장에 일찌감치 모습을 드러냈다. 노선영과 박지우가 먼저 들어오고 김보름이 뒤따르는 모양새였다. 이들 셋의 얼굴에는 미소가 없었다. 지난 19일 예선전에서 발생한 왕따 논란을 의식해서였을 것이다. 예선전에서 맏언니 노선영은 동료 김보름과 박지우에 한참 뒤처진 채 혼자 레이스를 펼쳤다. 팀 동료를 배려하지 않는 모습에 국민들은 실망했고 분노했다.

게다가 김보름은 경기 후 노선영을 비난하는 듯한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9일 ‘김보름 박지우의 국가대표 자격 박탈과 빙상연맹의 적폐를 청산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밀어주고

 | 

끌어주고…

 | 

이번엔

 | 

달렸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