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벼랑 끝에서 시작한 막노동, 나를 구원하다

하는 일마다 실패의 실패를 거듭한 삶의 연속이었다. 그리고 2015년 여름은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로 기억한다. 사람이 절망에 빠질 수 있을 만큼 절망한 시기였다. 내가 절망한 만큼 가족들도 절망했다. 앞이 보이지 않는 절망하는 인생 속에 매일 술로 연명했다. 술을 마시고 잠이 들고 깨면 또 다시 술을 마셨다. 몸도 마음도 아팠다. 바닥까지 떨어진 시기였다. 술의 늪에 빠졌다. 나오려고 하면 할수록 더 깊숙하게 빠져들었다. 알코올 중독의 극단까지 간 단계였다. 술을 마시고 흐트러진 모습을 가족에게 보여주기 싫어 엉망으로 취해 차 안에서 잠을 잤다. 누군가 깨워 일어나니 아내였다. 화를 내고 다시 잠을 잤다. 깨어보니 노모가 옆에 앉아있었다. 화를 내고 다시 잠을 잤다. 깨어보니 큰아들이 옆에 앉아있었다. 모두가 걱정 가득한 얼굴을 하고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고등학교 시절에 순수하게 살자 라고 마음먹은 적이 있었다. 백합의 하얀 꽃잎처럼 향기롭게 순결하게 예쁘게 살고자 하였다. 그런데 그때의 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끝에서

 | 

시작한

 | 

막노동

 | 

구원하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