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4 months ago

[제22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安逸한 처리

〈제4보〉(43~68)=젊은 시절 파이터로 이름을 날리다가 성장 후 아웃 복서 형으로 변신하는 기사들이 꽤 있다. 전투보다는 타협이 승부의 요체임을 터득했다는 증거다. 넘치는 혈기를 앞세워 주먹을 휘둘러온 결과 상대들도 나 못지않은 주먹을 갖고 있음을 깨달은 것이다. 하지만 조심성은 때론 안일함으로 향하는 통로가 되기도 한다. 장웨이제(江維杰)는 전투형 바둑에서 실리형으로 기풍을 바꾼 기사 중 한 명으로 꼽힌다.43은 당연해 보이지만 느슨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참고 1도 1로 봉쇄를 피한 뒤 3, 5로 갈라쳐 하변 백 5점을 공격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제22회

 | 

LG배

 | 

조선일보

 | 

기왕전

 | 

安逸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