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소지섭·손예진 원래 멜로 전문, 지금만나러 는 최적화된 작품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소지섭과 손예진이 멜로 영화에 대한 갈증을 드러냈다. 2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멜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이장훈 감독, 무비락 제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아내를 떠내 보낸 뒤 어린 아들과 세상에 단둘이 남겨진 우진 역의 소지섭, 잃어버린 기억으로 인해 혼란스러워하는 우진의 아내 수아 역의 손예진, 그리고 이장훈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소지섭은 최근 무겁고 남성적인 이미지의 작품을 많이 해왔다. 과거엔 로맨스도 많이 했는데 최근작들이 다 그랬다. 시나리오 처음 받았을 때 느낌은 따뜻하고 설랬다. 먹먹하기도 했다. 그 당시에 사랑이 주제로 된 작품을 원했다. 나와 아주 잘 맞는 작품이었다 고 웃었다. 이어 손예진은 사실 멜로 영화를 계속 찍고 싶었다. 좋은 멜로 영화를 만나기 쉽지 않았다. 요즘 멜로 영화가 제작되는 환경도 아니지 않나. 갈망하고 기다리던 참이었다. 마침 지금 만나러 갑니다 를 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소지섭·손예진

 | 

지금만나러

 | 

최적화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