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권인숙과 우 조교, lt;br gt;시대 앞선 미투 선구자들


2018년 벽두 서지현·임은정 검사, 최영미 시인 등의 용기 있는 고백으로 미투(#metoo) 운동이 확산되면서 한국 사회에 만연한 성폭력 문화를 환기시키는 계기가 되고 있다. 당장 검찰은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조사단 등을 구성해 검찰 내 성폭력 혐의자들에 대한 수사를 전개하고 있고, 노벨상 단골 후보였던 고은 시인과 연극계 대부로 알려진 이윤택씨는 거센 비난과 함께 문화계 은퇴에 직면하고 있다.

일련의 사태를 지켜보면서 이들에 앞서 미투 운동의 선구자적 역할을 했던 여성들과 이들을 위해 싸웠던 변호사들을 떠올렸다. 당사자 중에 하나가 서 검사 고발을 계기로 구성된 법무부 성희롱·성범죄대책위원회 위원장인 명지대 권인숙 교수(현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원장, 이하 권인숙)이다.
권인숙은 이른바 80년대 중반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더불어 전두환 정권 시기 일어났던 대표적 인권유린사건의 하나인 부천서 성고문 사건의 피해자다.

당시 사건 경위는 이렇다. 1986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권인숙과

 | 

선구자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