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현대重, 5800만달러 규모 플랜트 설비 수주

현대중공업이 총 5800만달러(약 630억원) 규모의 플랜트 설비를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나이지리아 당고테(Dangote Oil Refining Company, DORC)와 대형 LPG(액화석유가스) 저장탱크 15기에 대한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설비는 각각 직경 8m, 길이 95m의 원통 형태로, 총 7만5000m LPG를 저장할 수 있는 대형 탱크이다. 해당 설비들은 나이지리아 남서부 라고스 인근 정유 석유화학공장에 설치돼 정제과정에서 생산된 LPG를 저장하는 용도로 사용된다. 현대중공업은 오는 5월 제작에 들어가 2019년 4월부터 순차적으로 설비를 납품할 계획이다. 이번에 수주한 대형 LPG 저장탱크는 지난 2016년 현대중공업이 당고테에서 수주한 중질유분해설비(RFCC)의 후속 공사다. 이번 추가 수주를 통해 발주처로부터 현대중공업 플랜트 설비의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받았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추가 설비 수주는 현대중공업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현대重

 | 

5800만달러

 | 

플랜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