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4 months ago

소규모 어린이집·유치원 1170곳 중금속·실내 공기질 기준 초과

아시아투데이 조상은 기자(세종)=환경부는 올해부터 ’환경보건법‘ 상의 환경안전 관리기준을 적용받는 ’소규모 어린이 활동공간‘ 4639곳을 대상으로 지난해 4월부터 9개월간 사전 진단한 결과, 1170곳(25.2%)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조사 대상 ‘소규모 어린이 활동공간’은 2009년 3월 22일 이전에 설립된 연면적 430㎡ 미만인 사립 어린이집, 유치원 등이다. 환경안전 관리기준을 적용받는 ‘소규모 어린이 활동공간’은 전국에 2만1000여 곳이 있다. 이번 조사는 환경안전 관리기준을 적용받는 어린이집 등을 미리 점검해 미흡한 부분에 대한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추진됐다. 환경부에 따르면 환경안전 관리기준 진단은 ‘환경보건법’에 따라 어린이 활동공간에 사용된 도료 및 마감재의 중금속 함량, 총휘발성유기화합물 및 폼알데하이드 농도 등이 기준치 이내로 관리되는지를 측정한다. 진단 결과 도료 및 마감재 내에서 중금속 함량이 기준을 초과한 시설은 559곳으로..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소규모

 | 

어린이집·유치원

 | 

1170곳

 | 

중금속·실내

 | 

공기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