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차명욱, 사망 원인 ‘등산 중 심장마비’…늦겨울·초봄 산행이 더 위험?

배우 차명욱이 21일 향년 45세의 나이로 눈을 감았다. 그의 사망 원인은 지병이나 사고가 아니었다. 그는 등산을 하던 중 심장마비가 와 세상을 떠났다. 봄철 산행은 얼마나 위험한 걸까. 21일 한 매체에 따르면, 차명욱의 지인은 “차명욱이 등산 중 심장마비가 와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날의 서울 최저 기온은 영하 5도, 최고 기온은 4도였다. 차명욱은 한파 주의보도 없는 날에 등산했지만, 심장마비가 와 눈을 감았다. 소방서 관계자들은 한겨울이 지나고 날씨가 풀렸을 때 산행하는 것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한다고 말한다. 특히 봄철에는 산행 중에 아직 낮은 기온으로 인해 혈관이 수축되고 수축된 혈관에 압력이 높아져 심장마비 발생 위험이 어느 때보다 높다. 따라서 등산 중에 심장마비를 예방하고 골절 등 부상을 피하기 위해서는 산에 올라가기 전 충분한 준비가 필요하다. 우선 보온 장비 준비에 소홀해선 안 된다. 갑작스러운 기온하강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 보온장비를 잘 준비해야 한다. 날씨가 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차명욱

 | 

심장마비

 | 

…늦겨울·초봄

 | 

산행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