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다음은 누구?”…연예계 덮친 ‘성추문’ 태풍

연예계가 연이은 성추문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익명과 실명으로 배우와 감독, 제작진을 가리지 않고 성희롱과 성추행, 성폭행 등을 행한 이들에 대한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이는 그만큼 연예계에서 상대적 ‘갑’이 약자에게 행한 성적, 언어적 폭력이 오랫동안 문화 속에 뿌리깊게 존재해 온 사실을 방증한다. 세계적인 ‘성범죄 폭로전’의 시발점이 된 인물은 할리우드 유명 제작자 하비 웨인스타인이었다. ‘펄프픽션’ ‘갱스 오브 뉴욕’ ‘굿 윌 헌팅’ 등의 유명 영화를 제작한 하비 웨인스타인은 지난해 10월 뉴욕 타임스의 인터뷰 기사를 통해 그간 일삼아 온 성추행이 폭로되면서 할리우드에서 퇴출당했다. 이후 기네스 팰트로, 안젤리나 졸리 등 유명 배우들이 그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고백하면서 할리우드에서는 ‘타임즈 업(Times Up)’이라는 캠페인 단체가 만들어지기도 했다. ‘타임즈 업’은 미국 내 직장 성폭력과 성차별 문제를 근절하기 위해 결성됐다. 지난 1월 열린 제75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는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다음은

 | 

”…연예계

 | 

성추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