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노회찬 지엠, 과거 산업은행 경영진 책임 감사해야


정의당 노회찬 국회의원(창원성산)은 한국지엠(GM)의 재무구조 불안정은 2012~2013년 투자금 조기상환에 따른 자본금 감소 결과 라며 이명박-박근혜정부 당시 산업은행 경영진 책임에 대해 감사해야 한다 고 했다. 노 의원은 22일 낸 자료를 통해 2012년과 2013년에 한국GM의 재무구조가 급격하게 불안정해지기 시작한 것은 당기순이익의 감소 때문이 아니라 자본 감소 때문 이라며 정부는 감사를 통해서 이 과정에서 산업은행의 무책임한 의사결정이 있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고 밝혔다. 산업은행이 한국GM의 지분을 소유하게 된 경위와 관련해, 노 의원은 대우사태 이후 2002년 10월 GM은 대우자동차를 인수하면서 산업은행에 우선주 발행을 통해 12억 달러, 약 1조 4000억원을 투자받았다 며 그러면서 우선주 발행 1~5년차까지는 연2%에 해당하는 우선주 주식을 배당하고, 6~10년차에는 최초 발행가액 기준(주당 4000달러) 연 2.5% 현금 배당하며, 11~15년차에는 최초 발행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노회찬

 | 

산업은행

 | 

경영진

 | 

감사해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