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北 김영철 온다… ‘대화 잇기’ 중대 국면


평창 폐회식 대표 단장으로 2주 만에 또 고위급 보내
韓·美 동시 제재 대상 인물… 대남정책 총괄하는 강경파
천안함 폭침사건 배후 논란

북한이 25일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 김영철(사진)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통보했다. 김 부위원장은 북한의 대남 정책을 총괄하는 강경파로,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의 배후로 지목돼 왔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고위급 대표단이 지난 11일 복귀한 지 2주 만에 북한 대표단이 다시 내려옴에 따라 남북 관계가 급속도로 진전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통일부는 22일 “북한이 남북 고위급 회담 북측 단장 명의 통지문을 보내 25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통보했다”며 “남북 관계 개선과 비핵화를 포함한 한반도 평화 정착 과정을 진전시켜 나가는 계기를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대표단은 김영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영철

 | 

온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