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두 번째 올림픽 마친 심석희 최민정 있어 더 단단해졌다

심석희는 후련한 표정이었다. 자신의 평창동계올림픽 마지막 경기인 22일 1000m 경기에서 아쉽게 넘어지고 말았지만, 그는 결승까지 올라간 것만으로도 너무 행복했다 라고 말했다.
심석희는 이날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진행된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기자들을 만나 여기까지 잘 와주고, 지금 이 자리까지 잘 살아와준 제 자신에게 너무 감사하다 라며 그 동안 힘든 일이 많이 있었는데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응원해준 많은 팬 분들에게 감사하다 라고 말했다.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때 막내였던 심석희는 이번 대회 주장이란 중책을 맡았다. 그는 준비 과정에서 언제 가장 힘들었나 라는 질문에 안 힘든 순간을 꼽는 게 빠를 만큼 힘들었다 라며 고충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계주를 위한 단합도 필요했고, 서로 더 힘내고 뭉쳐야 저희도 잘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했다 라며 그만큼 애들도 잘 따라와 줘서 계주 경기에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라고 말했다.
심석희가 대답하기 너무 어렵다 고 한 질문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올림픽

 | 

심석희

 | 

최민정

 | 

단단해졌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