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마더 이혜영, 이보영에 마지막 인사 너는 내 딸이다. 당당해라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이혜영과 이보영이 눈물의 마지막 전화를 나눴다. 2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 에서는 윤복(허율)의 사건이 공개수사로 전환됐다. 이날 수진(이보영)은 영신(이혜영)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고 공항으로 향했다. 이후 창근(조한철)은 영신의 집을 찾아 수진의 행방을 물으며 이미 출국 금지 됐다. 자수만이 살길이다 라고 설득했다. 이에 위조 여권을 내밀던 순간 이 상황을 알린 영신의 도움으로 출극장에서의 체포는 피했다. 하지만 결국 혜나는 공개수사로 전환됐다. 진홍(이재윤)의 도움으로 이동하던 수진은 영신에게 전화를 걸었다. 사과하는 수진에게 영신은 쓸데없는 사과 하지마 라며 어제 파양 서류 신청한거 폐기해달라고 부탁했다. 어떠한 경우에도 너는 내 딸이다. 니가 한 일 때문에 내가 부끄러운 일은 없을거다. 언제 어디서든 당당해라 고 조언했다. 수진에게 의연하게 말했지만 전화를 끊은 영신은 눈물을 흘렸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혜영

 | 

이보영에

 | 

마지막

 | 

딸이다

 | 

당당해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