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황대헌, 첫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4년 뒤에도 스물세살

동계올림픽 무대를 처음 밟은 황대헌(19·부흥고)이 성공적인 레이스를 펼쳤다. 22일 밤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39초854의 기록으로 중국의 우다징(24·39초584)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앞서 개인전인 1500m와 1000m에서 고배를 마신 황대헌은 마지막 종목에서 결국 은메달을 따냈다. 한국이 남자 500m에서 따낸 메달은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 채지훈의 금메달, 2006년 토리노 대회 안현수의 동메달, 2010년 밴쿠버 대회 성시백의 은메달에 이어 4번째다. 키 180㎝로 여느 국내 쇼트트랙 선수보다 큰 황대헌은 폭발적인 스피드를 자랑하며 대표팀의 기대주로 자리잡았다. 주니어 대표로 일찌감치 유스올림픽과 주니어 선수권에서 활약했다. 만 17세에 국가대표가 된 황대헌은 지난해 대표 선발전에서 임효준에 이어 전체 2위로 올림픽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황대헌은 이번 대회에서 잇따른 불운으로 인해 메달 획득에 실패했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황대헌

 | 

동계올림픽에서

 | 

은메달…4년

 | 

뒤에도

 | 

스물세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