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4 months ago

엄마가 해주는 밥 처럼… 그는 따뜻했다

지난 21일 평창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강릉 스피드스케이팅장)에서 한국이 노르웨이에 1.20초 차로 패하자 한 사내가 분한 듯 허공에 발차기를 했다. 모자도 집어던졌다. 한국의 은메달에 그토록 큰 아쉬움을 표현한 이는 네덜란드 장거리 빙속의 전설 보프 더용(42)이었다. 현재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장거리 코치인 더용은 금메달을 목표로 했는데 너무 아쉬워 나도 모르게 그랬다 고 말했다.더용 하면 떠오르는 명장면이 있다. 2010 밴쿠버올림픽 때다. 당시 1만m에서 동메달을 따낸 더용은 은메달리스트 이반 스코브레프(러시아)와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엄마가

 | 

해주는

 | 

처럼…

 | 

따뜻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