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명품 로고만 있으면 비닐 봉지도 60만원?

프랑스 명품 패션브랜드 셀린느가 60만원이 넘는 고가의 비닐백을 판매해 논란이 일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스위크 등에 따르면 셀린느는 시애틀 노드스트롬 백화점 팝업스토어에서 지난 16일부터 오는 5월까지 한시적으로 590달러짜리 비닐 쇼핑백을 판매한다. 이 브랜드의 램스킨 지갑과 같은 가격이다. 지난해 2018 봄 여름 컬렉션 런웨이에 처음 등장한 이 가방은 말그대로 비닐 소재를 이용해 만들어졌다. 속이 비치는 투명한 재질로 가운데 셀린느 파리라는 글자가 새겨져있다. 아래에는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등 4개의 언어로 경고 문구도 쓰여있다. 아기와 어린이들의 질식 위험을 피하기 위해 가방과 멀리 떨어뜨려 놓으라는 뜻이다. 이 가방이 논란이 된 이유는 비싼 가격 때문이다. 언론과 네티즌들은 60만원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로고만

 | 

있으면

 | 

봉지도

 | 

60만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