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죽어, 죽어 이 새X야” 고양이 학대 PC방 업주, ‘벌금 700만원’



자신이 기르는 고양이의 목을 조르고, 바닥에 내동댕이치는 등 상습적인 학대를 일삼았던 PC방 업주가 벌금형을 받았다.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이성용 부장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경기 고양시의 한 PC방 업주 A씨에게 벌금 700만원형을 선고했다. 현행법상 이 혐의에 대한 최고 처벌 수위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 또는 1년 이하의 징역형이지만 대부분 수십만원 벌금형에서 그쳤다. 이번 700만원형이 국내 동물권 역사상 최고 벌금형이다.

이 사건은 PC방에서 근무하던 아르바이트생이 A씨가 고양이를 학대하는 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하며 알려졌다. 이후 ‘동물권단체 케어’가 페이스북에 고양이를 구출한 사실과 자세한 학대 정황을 전했다.

학대당한 고양이는 8개월 된 어린 고양이었다. PC방 주인은 고양이를 예뻐하다가도 화가 나면 돌변해 고양이를 구타했다. 심지어는 고양이의 목을 졸라 기절시키기도 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PC방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죽어

 | 

새X야”

 | 

고양이

 | 

PC방

 | 

700만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