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2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채택 불가 비난 쏟아진 lt;부마민주항쟁 진상조사보고서 gt;


박근혜정부 때 구성되었던 총리실 산하 부마민주항쟁진상규명 및 관련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 가 내놓은 부마민주항쟁 진상조사결과 보고서(초안) 에 대해, 전문가와 관련자들이 비난을 쏟아냈다. 23일 오후 부산광역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보고회 에서 발제·토론자들은 항쟁일지 가 빠져 있는 게 치명적이다 거나 사실관계 누락과 오류가 많다 , 역사에 대한 모독이다 , 이 보고서는 글로서 국가폭력을 하는 것이다 고 지적했다. 먼저 위원회 구옥서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처음에 위원회 구성의 부적절성 논란이 있었다. 그래서 소외된 단체의 이야기를 들으려고 했다. 이후에도 의견을 적극 접수하여 검토 보완할 것 이라 했다. 이동관 실무위원은 불법으로 연행되어 조사를 받던 경찰의 기록이 육군 고등검찰로 이관되어, 모든 자료가 보존된 것으로 추정된다 고 했다. 그는 부마민주항쟁은 게릴라식으로 여러 곳에서 동시다발로 일어났다. 시위 전체 양상을 가능한 객관적으로 기술하려고 노력했다. 많은 자료 확보를 위해 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쏟아진

 | 

부마민주항쟁

 | 

진상조사보고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