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72세에 학사모 쓴 전직 공무원…정년퇴직후 귀농·진학

72세에 학사모를 쓴 전직 공무원이 화제다. 창원시 의창구 동읍에서 야생화갤러리를 운영하는 옥용운씨가 주인공이다. 옥씨는 23일 경상대학교 농업식물과학과(원예학전공)를 졸업했다. 그는 600여 평에 하우스 4개 동을 지어 토종 야생화 갤러리, 체험학습장 등을 운영하고 있다. 토종 야생화를 기르며 체험학습장 등을 운영하고 싶었던 옥씨는 2007년 2월 마산시 건설국 지방시설 서기관으로 정년퇴임후 귀농을 했다. 그러나 짧게 귀동냥으로 얻은 지식과 막연한 의지만으로는 제대로 해낼 수 없겠다 싶어 대학 진학을 결심, 2014년 예순여덟 나이에 손자뻘 되는 친구들과 함께 대학에 입학했다. “인생 2모작을 개척한다는 생각에 힘든 줄도 몰랐다”는 그는 야생화갤러리도 제대로 운영하고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체험장도 운영하는 설렘에 피곤한 줄 몰랐다. “전공은 너무 쉽고 재미있었다”는 그는 4년 동안 전공과목은 모두 A+를 받았다. ‘자연처럼 열정으로 일하자’가 좌우명이라는 그는 공직에 있을 때 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72세에

 | 

학사모

 | 

공무원…정년퇴직후

 | 

귀농·진학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