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에코마이스터, 코스닥 상장 진행 2030년엔 시총 1조 기업

오는 2030년 매출 5000억원 달성과 시가총액 1조 글로벌 기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상윤 에코마이스터 대표는 23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글로벌 슬래그 처리업체로 도약, 2030년까지 매출액 5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산업설비 전문기업으로 시작한 에코마이스터는 1989년 철도차량 차륜전삭기와 차륜선반 제작기술 국산화에 성공했다. 이후 30년 동안 국내 철도 전륜 전삭기시장의 97%를 장악하는 등 철도차량장비부문에서 독보적 기업으로 성장했다.2001년에는 세계 최초로 철강 및 비철금속 제련 시 발생하는 폐기물인 슬래그를 아토마이징(분무) 처리하는 슬래그 아토마이징 기술(SAT)을 개발, 사업다각화를 추진하게 됐다.현재 1년에 발생하는 전세계 슬래그는 10억t 수준으로 추정된다. 국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에코마이스터

 | 

코스닥

 | 

2030년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