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4 months ago

[Why] 난지도와 짜장면, 된장과 추억을 비벼 먹었다

어린 시절 내가 가장 좋아했던 장소는 서울의 난지도, 지금의 상암동이었다. 난초(蘭草)와 영지(靈芝)가 자생하는 곳이라 해서 이름 붙은 난지도. 그 옆으로는 작은 샛강이 하나 흘렀는데 물빛이 더없이 맑아 수색(水色)이라는 지명을 불러오기도 했다. 하지만 내 기억 속 난지도는 매립지의 모습뿐이었다. 어린 시절의 나는 구청 기능직 공무원으로 일하던 아버지를 따라 종종 그곳에 갔다. 차창 밖으로 보이는 높고 넓은 쓰레기 언덕들은 어린 눈에 더없이 신기하고 몽환적으로 다가왔다. 마치 만화영화를 보는 것처럼.아버지를 따라나선 날이면 으레 동...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Why

 | 

난지도와

 | 

짜장면

 | 

된장과

 | 

추억을

 | 

먹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