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4 months ago

美백악관 대변인 평창올림픽 폐회식서 北 접촉 안할 것

아시아투데이 허고운 기자 = 한국을 방문 중인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24일 평창올림픽 폐회식에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 북한 인사를 접촉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평창 용평 리조트 스키장 내 미국 홍보관인 ‘팀 USA 하우스’에서 내외신 기자들과 만나 “북한 사람들과 접촉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새로운 대북 제재와 관련해 언급한 ‘제2 단계’에 관한 질문에는 “우리는 (북한에 대해) 강력할 것이고 ‘최대 압박’ 정책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미국 정부 대표단에 속해 23일 한국에 도착했다. 미국 정부 대표단은 평창올림픽 미국 대표팀 경기를 관전하고 25일 폐회식에 참석한 다음, 26일 한국을 떠날 예정이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美백악관

 | 

대변인

 | 

평창올림픽

 | 

폐회식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