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봄의 길목에서 펼쳐지는 한국영화 3파전

틈새를 노린 한국영화들의 3파전이 시작된다. 극장을 찾는 관객이 비교적 적은 2월 말에 벌어지는 뜻밖의 흥행 경쟁이다. 2월 문화의 날인 28일 개봉을 준비 중인 한국영화는 3편이다. 이승기·심은경의 ‘궁합’을 필두로 김태리의 ‘리틀 포레스트’, 임창정의 ‘게이트’까지다. 체급은 각기 다르지만 작품의 규모가 흥행을 보장하지는 않는 법. 저마다 다른 승부처로 관객을 공략한다. 이들 영화는 개봉에 앞서 최근 시사회를 통해 각각의 이야기를 전부 공개했다. 은근한 ‘복병’으로 부상한 작품도 있고, 예상 밖의 약체로 평가받는 영화도 있다. ● ‘궁합’…이승기와 심은경의 ‘꿀조합’ ‘궁합’(감독 홍창표·제작 주피터필름)은 출발부터 프리미엄이 상당하다. 송강호의 ‘관상’을 잇는 역학 3부작의 두 번째 영화라는 사실 덕분이다. 최근 촬영을 마친 조승우 주연의 ‘명당’이 올해 가을께 개봉을 준비 중인 사실까지 더한다면 이들 3편이 이루는 역학 시리즈의 강점은 관객에 상당한 매력을 안긴다. 이승기가 주연으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길목에서

 | 

펼쳐지는

 | 

한국영화

 | 

3파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