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귀화선수 라틀리프, 대표팀 기둥으로 우뚝

허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농구 국가대표팀이 23일 잠실 실내체육관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예선 A조 3차전 홍콩과의 경기에서 낙승을 거뒀다. 경기 초반 잠시 득점 공방전을 벌이기도 했으나 별다른 위기 없이 93-72로 비교적 손쉬운 승리를 거뒀다.
실질적 초점은 26일 뉴질랜드전에 맞춰져있다는 전망에서도 알 수 있듯이 대표팀에게 홍콩전은 이른바 호흡을 맞춰가는 경기였다. 전력차가 많이 나는지라 특별한 이변이 없다면 발목을 잡힐 가능성은 희박했기 때문이다.
FIBA 랭킹 82위의 홍콩은 아시아에서도 약체로 꼽힐 만큼 참가국 가운데 하위권 전력의 팀이다. 지난 11월 예선에서 중국, 뉴질랜드에 각각 52점, 59점차로 패배하는 등 사실상 A조 최약체다. 물론 스포츠에서 절대적인 것은 없다.
특히 단체스포츠에서 특정팀이 흐름을 타기 시작하고 상대의 조직력이 흔들리는 경우 예상외 업셋이 만들어지는 경우도 종종 있다. 이를 잘 알고 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귀화선수

 | 

라틀리프

 | 

대표팀

 | 

기둥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