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컬링 관두려 했던 lt;br gt; 안경선배 일으킨 한마디


23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일본을 꺾고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결승전에 진출한 한국 여자 컬링팀은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고배를 마셔야 했다. 컬링은 팀 별로 겨뤄 올림픽 출전권을 따내는데, 이번 평창동계올림픽 대표팀인 경북체육회는 당시 경기도청에 밀려 올림픽에 나서지 못했다.
이번 대회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스킵 김은정(29)은 당시를 떠올리며 컬링을 그만둘 생각까지 했다 라고 말했다. 컬링에서 스킵 이란 포지션은 주장으로서 경기의 전략을 짜고 각 엔드의 마지막 두 개의 스톤을 던지는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올림픽 출전이 좌절되자 스킵이었던 김은정이 느낀 책임감과 상실감은 그만큼 컸다.
자꾸 자신이 작아지는 걸 느낀 김은정은 어떻게 힘든 상황을 극복했을까. 23일 준결승 경기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난 그의 입에서 컬링보다 김은정 이라는 말이 나왔다.
제가 잘하면 다 잘 될 수 있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제가 자꾸 못하니까... 컬링이 나한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관두려

 | 

안경선배

 | 

일으킨

 | 

한마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