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지엠 비판하면 반미? 색깔론 들고 나온 홍준표


홍준표, 반미사상에 고취돼 지엠을 먹튀 라 비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인천을 방문해 경영실패로 위기에 처한 한국지엠 사태를 정상화 하려는 정치권과 노동계의 주장에 대해 반미ㆍ먹튀(=먹고 튀다) 등을 이유로 지엠을 공격하면 안 된다 는 색깔론을 펼쳐 빈축을 사고 있다. 홍준표 대표는 자유한국당 인천시당(민경욱 위원장)이 주최한 인천 안전ㆍ청년일자리 점검회의 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을 방문해 이 같이 밝혔다. 한국지엠은 잇단 경영실패로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간 누적된 적자만 3조원 규모에 달한다. 노동계와 민주당, 정의당 등은 지엠과 한국지엠 간 불투명하고 불공정한 거래를 경영실패 요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이에 노동계 민주당, 정의당 등은 한국지엠 정상화를 위해 정부 지원에 앞서 수출 가격 이전 문제(=실제 판매 가격 대비 낮은 수출가격 의혹), 과도한 매출원가 비율(=판매가격의 원가비율이 약 94%), 고가에 지엠 계열사 부품 조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비판하면

 | 

색깔론

 | 

홍준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