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자전거 소음이 사람 신음소리처럼 느껴진다면

10년이 넘게 자덕(자전거 덕후) 생활을 하고 있다. 주말에 레저용으로 타는 것 외에도 출퇴근을 하고 멀리 자전거 여행을 떠나기도 한다. 마트나 도서관에 갈 때, 출장을 갈 때도 자전거와 함께 한다. 장갑을 끼고 헬맷을 쓰고 건물에 출입하다 보면 택배기사로 오해 혹은 환영받기도 한다. 자전거를 본격적으로 타게 된 건 출퇴근을 위해서였다. 회사를 오갈 때 타야했던 지하철이나 자가용이 모두 맘에 들지 않았다.
쾌적하고 깨끗하기로 명성이 자자한 우리나라 지하철은 알다시피 출퇴근 때는 지옥철이 된다. 자가용은 상습적인 도로정체로 생기는 짜증과 함께 내내 마음속에 찜찜함이 남았다. 대기에 매연을 뿡뿡 내뿜으며 다니는 1000kg이 넘는 차를 몸무게가 겨우 70kg 넘는 사람이 혼자타고 출퇴근하는 게 과연 합당한 일인가 하는.
자전거 출퇴근은 지하철의 괴로움과 자가용의 찜찜함을 모두 날려 주었다. 특히 꽉 막힌 도심 속 차량들 사이를 가볍게 스쳐 지나갈 때의 통쾌함이란... 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자전거

 | 

소음이

 | 

신음소리처럼

 | 

느껴진다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