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MB, 전직 대통령 역대 5번째 檢 포토라인 불명예 임박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일이 밝았다. 축제 기간 물밑에서 수사에 전념해온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76)을 언제 포토라인에 세울지 고심하고 있다. 이르면 2월말 소환도 점쳐졌지만 혐의가 계속 늘어나면서 다음달 조사 가능성이 높아졌다. 수세에 몰린 이 전 대통령은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검찰 수사를 받는 역대 5번째 전직대통령이 되는 건 이미 기정사실이 됐다. 측근들과 대책회의를 잇따라 열고, 집권시절 자신을 보좌했던 법조계 출신 인사들로 변호인단을 꾸리는 등 방패를 가다듬고 있다. 검찰의 이 전 대통령 다스(DAS) 관련 의혹 조사는 서울동부지검 다스수사팀과 서울중앙지검 투 트랙으로 진행돼왔다. 동부지검 다스수사팀은 해체됐지만 부팀장 노만석 인천지검 특수부검사(48·사법연수원 29기)와 비자금팀 검사 3명 등 4명은 22일부터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에 합류했다. 기존 첨수1부 인원에 다스수사팀 인력이 더해지면서 사실상 다스 전담팀으로 거듭난 첨수1부는 다스 자금흐름을 뒤쫓으며 실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대통령

 | 

5번째

 | 

포토라인

 | 

불명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