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4 months ago

[평창 휴먼스토리] 언성 히어로 이 용 총감독, 그가 내려놓은 자존심이 韓봅슬레이의 새 역사였다

불과 8년 전만 해도 썰매 불모지나 다름없었던 한국 봅슬레이가 아시아 최초 메달을 획득하는 새 역사를 쓰기까지 많은 지도자들이 힘을 보탰다. 그 보이지 않는 영웅 중의 한명, 이 용 봅슬레이·스켈레톤대표팀 총감독(40)이다.루지 1세대인 이 감독은 1998년 나가노, 2002년 솔트 레이크시티,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뒤 루지대표팀을 지도하다 2011년 종목을 바꿨다. 동갑내기 조인호 스켈레톤대표팀 감독은 이 감독이 나보다 생일이 이틀 빠르다. 그래서 총감독이 됐다 는 농담을 던지며 그 당시롤 떠올렸다.한국 봅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휴먼스토리

 | 

히어로

 | 

총감독

 | 

내려놓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