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SC이슈] 미투 지목 나 아냐 곽도원, 발 빠른 부인…논란 잠재울까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네티즌들로부터 성희롱 배우 라고 지목된 배우 곽도원 측이 결코 사실이 아니다 며 발 빠른 입장을 전했다. 확인 중 혹은 묵묵부답으로 대응했던 다른 미투 운동 지목 배우들과 다른 모양새다. 25일 곽도원의 소속사 오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스포츠조선과 통화에서 곽도원의 미투 운동으로 지목된 배우라는 건 말이 안된다. 사실무근이다 고 입장을 전했다. 이는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연희단패거리 출신 A씨의 성희롱과 폭행 을 주장하는 글의 주인공이 곽도원으로 지목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 해당 글의 작성자는 ㄱㄷㅇ 이라는 초성을 밝히며 이 배우와 7~8년 전 함께 공연을 했으며 당시 그가 동료 배우들을 희롱하고 폭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해당 글의 주인공이 연희단거리패 출신 으로 알려진 곽도원을 지목하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오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해당 게시글 작성자는 7~8년전 함께 공연을 한 배우라고 설명했는데, 7~8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SC이슈

 | 

곽도원

 | 

부인…논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