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4 months ago

[평창 컬링 여자 은메달]유명세 김영미 인기 몰라요. 휴대폰을 받지 못했어요

아직 인기를 몰라요. 휴대폰을 받지 못했어요. 영미야 로 유명한 김영미는 자신의 인기를 실감하지 못한다고 했다. 한국 컬링 여자 대표팀(팀 킴)의 리드 김영미(27)는 친구이자 스킵(주장) 김은정의 영미야 콜로 인지도가 확 올라갔다. 김은정은 이번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경기 때 유독 김영미를 많이 불렀다. 컬링 4인조 경기 특성상 스킵은 리드 또는 세컨드에게 많은 주문을 하게 돼 있다. 리드와 세컨드 포지션에서 브룸으로 빙면을 쓸어내릴 때가 가장 많다. 김은정이 김영미에게 스위핑(빙면을 쓸어내리는 것)을 주문할 때 영...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은메달

 | 

유명세

 | 

김영미

 | 

몰라요

 | 

휴대폰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