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매일 반성해 … 집사부일체 제자들 긴장시킨 사부 윤여정 [종합]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집사부일체 사부 윤여정의 등장에 제자들이 긴장했다. 25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 에서는 이승기, 이상윤, 양세형, 육성재 등 멤버들은 네 번째 사부로 배우 윤여정을 만났다. 이날 제작진은 오늘 사부님은 대한민국 여성들의 워너비다 고 사부의 정체를 공개했다. 특히 사부의 집이 동파돼 집 촬영이 불가한 돌발 상황이 발생, 이에 제자들 중 한 명의 집에서 촬영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제자들은 이유를 설명하며 집 촬영을 반대했지만, 제작진이 100만원 상당의 가전제품을 선물하겠다고 하자 태도를 돌변해 자신의 집으로 오라며 어필했다. 결국 제자들은 평창동계올림픽을 개최, 게임의 승자는 육성재였다. 이후 제자들은 사부님의 집으로 향했고, 첫 여성 사부는 바로 윤여정이었다. 짧은 집 구경을 마친 뒤 사부 윤여정과 제자들은 식사를 하기 위해 윤여정 단골 식당으로 이동했다. 이때 이상윤은 윤여정의 웃지마 괴담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자 윤여정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반성해

 | 

집사부일체

 | 

제자들

 | 

긴장시킨

 | 

윤여정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