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C형간염, 불편한 주사제에서 완치가능 경구약으로 치료 패러다임이 바뀐다


최근 병원 내 감염에 의한 사망사건에 감염 관리가 다시 도마에 올랐다. 몇 해 전 주사기 재사용에 의한 집단 감염 사태가 사회적 이슈가 됐던 C형간염 감염 관리 대책 마련도 진행형이다. C형간염은 바이러스에 한 번 감염되면 70∼80%가 만성간염으로 진행된다. 치료를 받지 않으면 평생 C형간염 감염상태가 유지되고, 30∼40%는 간경변증·간세포암으로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C형간염은 오염된 혈액으로 감염되기 때문에 주사기 재사용뿐만 아니라 성접촉, 수직감염, 문신, 피어싱, 생활용품 공동 사용 등 다양한 경로로 전파된다. 문제는 C형간염에 대한 인지도가 여전히 낮고 자각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간경변증이나 간암 합병증이 생긴 후 뒤늦게 진단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현재 C형간염 예방 백신이 없고, 개발 전망도 밝지 않다.

C형간염 바이러스는 1형부터 6형까지 최소 6개 유전자형과 약 50개 RNA바이러스 아형이 존재한다. 불안정하고 돌연변이가 많아 치료 자체가 쉽지 않고, 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C형간염

 | 

불편한

 | 

주사제에서

 | 

완치가능

 | 

경구약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