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황금빛 김병기, 해성 회장서 해임…박시후 분노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황금빛내인생 김병기가 회장직에서 해임됐다. 김병기는 배신감에 몸을 떨었고, 박시후는 분노를 터뜨렸다. 25일 방송된 KBS2 황금빛내인생 에서는 노진희(전수경)-정명수(유하복) 부부가 노양호(김병기) 회장을 몰아내는 쿠데타 를 일으킨 모습이 방송됐다. 최재성(전노민)-노명희(나영희)도 밀려났다. 최도경(박시후)은 노진희와 정명수를 불러냈다. 하지만 두 사람은 네 아버지는 시킨 건 열심히 하지만 그 이상의 열정은 없다 고 쏘아붙였다. 최도경은 할아버지와 제 부모님을 짓밟을 이유는 못된다. 너무 치사한 방법을 쓰셨다. 전 용납 못한다 며 분노했지만, 정명수는 장인어른한테 배운 방법인데 눈치를 못 채셨다. 은퇴하실 때가 된 것 이라고 비꼬았다. 최재성과 노명희는 다른 주요 이사들에게 항의했다. 하지만 그들 역시 유럽 발령 거부하고 뛰쳐나간 최도경을 장기휴가로 봐주셨다 , 가족 관리를 못했다. 주가가 얼마나 떨어졌는지 아냐 며 반박했다. 결국 최재성과 노명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황금빛

 | 

김병기

 | 

회장서

 | 

해임…박시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