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경정] 경정 ‘관람 재미’ 2배 늘리기

[하남=강근주 기자] 경정은 6명의 선수가 600m 거리를 2~3바퀴 돌면서 순위경쟁을 펼치는 수상 레저스포츠다. 특히 승부를 결정짓는 1턴마크를 놓고 벌이는 각축은 보는 이로 하여금 손에 땀을 쥐게 한다. 경정을 보다 재미있게 즐기려면 인빠지기와 휘감기, 찌르기, 붙어돌기, 휘감아찌르기 등 각종 전법은 물론 경정세계를 알아야 한다. 경정세계의 인사이드를 탐험해 본다. ◇ 온라인스타트?, 플라잉스타트? 경정은 출발 방식에 따라 온라인스타트 경주와 플라잉스타트 경주로 나뉜다. 온라인스타트는 모든 선수가 출발선에 서서 동시에 출발하는 방식이다. 경륜, 육상 등 많은 스포츠 종목에서 사용하는 출발 방식이다. 반면 플라잉스타트는 독특하다. 6정의 모터보트가 전속력으로 질주하는 상태에서 출발하는 방식이다. 출발 8초 전에 전속력으로 질주한 6정의 보트가 출발시각 0~1초 사이(대시계가 12시 방향 0초에서 1.0초를 가리키는 사이)에 물 위에 그려진 가상의 출발선을 통과해야 한다. 출발시각 이전에 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늘리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