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윤성빈-렴대옥의 손하트 lt;br gt; 폐회식 메시지도 평화 였다


평창에서 뿌린 평화의 씨앗은 멀지 않은 미래에 아름드리 큰 나무로 자랄 것입니다. -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평화를 향한 갈망으로 시작한 평창동계올림픽이 평화의 씨앗을 남긴 채 25일 막을 내렸다. 남북 공동입장으로 전 세계의 시선을 끈 개회식에 이어 폐회식 역시 평화의 메시지로 채워지면서, 17일 동안의 제전은 2022년 베이징을 기약하며 마무리됐다.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폐막식 단상에 올라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 여러분들은 개회식 공동입장을 통해 평화로운 미래에 대한 믿음을 전 세계와 함께 나누었다 라며 3000년 전 고대 올림픽에서 그러했듯이 (평창올림픽은) 올림픽 휴전 을 통해 과거에 대한 진정한 경의를 보여줬다 라고 강조했다.
이어 바흐 위원장은 여러분은 이런 불안정한 세상에서 스포츠가 어떻게 사람들을 화합시키고 가교의 역할을 하는지 보여줬다 라며 IOC는 올림픽 성화가 꺼진 후에도 이러한 올림픽 정신을 꾸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윤성빈

 | 

렴대옥의

 | 

손하트

 | 

폐회식

 | 

메시지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