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한국당, 지방선거 겨냥 보수층 결집 의도… 민주당 “기-승-전-색깔론이냐” 맹비난

자유한국당이 ‘김영철 방남’ 이슈 키우기에 당 총동원령을 내렸다. 한국당은 25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이동경로였던 경기도 파주 통일대교에서 밤샘 농성을 벌이며 도로를 차단했다.

한국당은 전날 소속 의원들과 수도권 당협위원장들에게 차량 동원령을 내렸다. 의원들은 차량 3대 이상을, 서울·경기·인천의 원외 당협위원장들은 차량 2대 이상을 25일 오전 9시까지 통일대교 방향에 동원하라고 지시했다. 김성태 원내대표와 지역구가 통일대교와 가까운 홍철호·안상수·문진국 의원 4명은 주력 지원 의원으로 선정돼 각각 차량 30대 이상을 동원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한국당은 차량 634대를 동원했다.

한국당은 26일 서울 청계광장 집회에도 대규모 인력 동원을 지시했다. 수도권 의원들의 경우 300명 이상의 동원령을 하달하는 등 10만명 동원이 목표다. 한국당이 육탄 저지를 불사하는 것은 김영철 방남 논란을 확산시키는 것이 정치적으로 유리하다는 계산 때문이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한국당

 | 

지방선거

 | 

보수층

 | 

의도…

 | 

민주당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