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2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작곡가 故 윤이상 선생 유해 23년 만에 귀향…통영추모공원에 임시안치

독일 베를린에서 타계한 세계적인 작곡가 고(故) 윤이상(1917~1995) 선생의 유해가 23년 만에 고향 땅인 경남 통영시로 귀향했다. 26일 통영시에 따르면 독일 베를린시 가토우 공원묘지에서 이장되어온 윤 선생의 유해가 25일 오후 3시 10분께 통영시 무전동 통영추모공원 내 공설봉안당에 임시 안치됐다. 윤 선생은 1967년 동백림(베를린)사건과 연루된 데 이어 이념적 논쟁에 휘말려 2년간의 옥고를 치른 후 고국을 떠난 지 49년 만에, 1995년 11월 독일 베를린에서 타계한 지 23년 만이다. 선생의 유해는 독일 베를린에서 항공편으로 25일 오후 1시께 김해공항에 도착한 후 승용차편으로 통영추모공원 봉안당으로 옮겨져 오후 3시 10분께 임시 안치됐다. 이날 통영국제음악당 플로리안 리임 대표는 독일에서 이송해온 유해를 공설봉안당 앞에서 대기 중이던 윤 선생의 미망인 이수자(91) 여사에게 전달했다. 고령에 거동이 불편한 이 여사는 주변의 부축을 받으며 윤 선생이 유해를 공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작곡가

 | 

윤이상

 | 

23년

 | 

귀향…통영추모공원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