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3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현장]개포8 ‘디에이치 자이 개포’… 악재 비웃듯 ‘인파만파’

“청약 가점이 높지 않지만 선착순을 노리고 6시부터 견본주택 오픈을 기다렸다. 중도금 대출이 불발됐고 물량 규모가 크기 때문에 선착순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이모 씨·48) 개포주공8단지 공무원아파트 재건축 단지인 ‘디에이치 자이 개포’가 16일 본보기집을 오픈하고 분양에 들어갔다. 중도금 대출 불발과 분양 지연 등 악재는 기우에 불과했다. ‘10만 청약설’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인기가 폭발적이었다. 견본주택 개관 4시간 전인 아침 6시부터 첫 방문객이 줄을 섰고 이후 행렬은 천막 외부로 수백미터가량 꼬리를 물었다. 출근 시간과 겹친 인근 교통은 마비 상태였다. 특히 중도금 대출 불발 등 부정적인 소식도 강남 진입을 원하는 수요자 갈증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한 모양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앞서 시공사 자체 보증으로 중도금 대출을 일으키려 했다. 하지만 강남구청은 끝내 건설사 자체 보증을 불허했다. 시장 과열 조짐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이런 상황에서도 ‘강남 입성’을 꿈꾸는 수요자들의 발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개포8

 | 

디에이치

 | 

비웃듯

 | 

인파만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