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재판보이콧 5개월 만에 입 연 朴이 한 말


박근혜(사진) 전 대통령이 자신의 국선변호인을 통해 20대 총선 공천에 개입했다는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지난해 10월부터 국정농단 재판 출석을 거부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이 추가로 기소된 별도 사건에서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 심리로 16일 열린 박 전 대통령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2차 공판준비기일에서 박 전 대통령 국선변호인 장지혜 변호사는 “공소사실에 대한 박 전 대통령 입장을 확인했다”며 “공천에 개입하도록 지시를 하거나 승인한 적이 없고, 관련 보고를 받은 적도 없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장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과) 혐의에 대한 기본적인 입장과 증거에 관한 의견 교환을 했다”고 덧붙였다. 장 변호사는 재판이 끝난 뒤 박 전 대통령을 직접 접견했는지,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간접적으로 입장을 들었는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입을 굳게 닫았다.

박 전 대통령은 앞서 유 변호사 등 국정농단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재판보이콧

 | 

5개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