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3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이용수 할머니 “200살까지 살아서 일본 만행 알리겠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연일 위안부 문제 해결을 강조하며 일본의 반성을 촉구하고 있다.

이 할머니는 세계 여성의 날인 지난 8일 프랑스를 방문해 하원의원들을 대상으로 일본군 위안부로서 겪은 끔찍한 참상을 토로하며 “이 문제가 해결돼야 세상이 평화로워진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최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일본 제국주의 후손들에 대해 울분을 토했다. 이 할머니는 “내가 200살까지 살아서 일본 위안부 만행을 전세계 알릴 것”이라며 “우리가 증언하지 않고 우리가 나서서 해결하지 않으면 젊은이들에게 피해가 돌아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젊은이들이 대한민국의 주인이니 역사공부도 하고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할머니는 2007년 미 하원 공개 청문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피해를 밝히면서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을 통과시키는데 큰 역할을 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용수

 | 

할머니

 | 

“200살까지

 | 

살아서

 | 

알리겠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