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피멍 들도록 맞아봤는데 lt;br gt; 폭력교사 가 돼버렸다

나는 한때 폭력 교사였다. 2000년, 중학교 담임으로 첫 발령을 받았다. 교사가 몇 번 진심을 담아 얘기하면 척척 새 사람으로 거듭나면 좋으련만 현실은 딴판이었다. 사범대에서 교육학 시간에 배운 교육적인 방법들을 도대체 사용해 볼 기회가 없었다. 외계인의 침공도 막아낸다는 중2병의 여자 학생들은 초짜 교사인 나를 우습게 얕잡아 보는 듯했다. 말 이 소통의 도구가 되지 않는다고 여겼다. 국민학교 4학년이 되자 마을에 버스가 다니기 시작한 산골에서 학교를 다녔던 나에게 교사들의 폭력은 일상이었다. 해가 지면 달이 뜨고 달이 지면 해가 뜨듯이 폭력엔 마침표가 없었다. 중학생 때 한 음악 교사는 수업 중에 잡담을 했다는 이유로 펜치로 학생의 머리를 때리기도 했고, 수시로 열리던 전 학년 운동장 조회에서는 학생이 공벌레처럼 데굴데굴 구르기도 했다. 유도 선수였다던 덩치 산만 한 체육 교사는 몸만 틀어도 이렇게 외쳤다. 너 이 새끼 튀어나와! 그는 총알처럼 튀어 높은 단상의 계단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들도록

 | 

맞아봤는데

 | 

폭력교사

 | 

돼버렸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