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6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이윤택의 딜레마…부인해도 구속, 시인해도 구속 가능성

극단 단원들에게 상습적으로 성폭력을 가한 혐의로 경찰 수사선상에 오른 연극연출가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의 사법처리가 17일 소환을 기점으로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 전 감독으로부터 지난 1999년부터 2016년 6월까지 성폭력을 당했다고 나선 여성 단원은 무려 16명이다. 이 중에는 상습적으로 성추행이나 성폭행을 당했다는 이도 적지 않다. 고소인 측에 따르면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는 10년 전 지방의 한 여관에서 이씨로부터 안마 등을 강요받는 과정에서 성추행을 당했다. 배우 김지현씨는 2005년 성폭행을 당해 임신까지 했다고 주장한다. 배우 김보리씨는 2001~2002년 두 차례 성폭행은 물론 그 전부터 상습 추행을 당했고 연극배우 겸 극단 나비꿈 대표 이승비씨는 발성연습을 핑계로 성추행을 당했다. 배우 겸 어린이 극단 끼리 대표 홍선주씨는 여성 단원의 특정 신체 부위에 막대기나 나무젓가락을 꽂는 등 가학적인 방법의 성폭력을 폭로했다. 이 전 감독의 성폭력 관련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윤택의

 | 

딜레마…부인해도

 | 

시인해도

 | 

가능성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