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6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2살짜리 목덜미 잡고 식판에 얼굴 박아.. 울산 남구 어린이집 아동학대

【울산=최수상 기자】 2살된 아이가 밥을 못 먹겠다고 하자 얼굴을 식판에 쳐박는 등 원생들을 28차례나 학대한 어린이집 보육교사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17일 울산지법에 따르면 형사4단독 이준영 판사는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보육교사 A(38 여)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200시간의 사회봉사를 선고했다. 또 보육교사의 학대행위를 방치한 원장 B(51 여)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명령했다. A씨는 울산 남구의 한 어린이집에 보육교사로 근무하며 지난해 3월 밥을 못 먹겠다는 2살 아이의 목덜미를 잡아 강제로 식판에 얼굴을 박게하는 등 같은해 4월까지 2~3살된 원생들을 28차례나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건은 당시 어린이집 측이 CCTV 자료에 대해 공개를 거부하는 등 범죄사실을 감추려했다가 피해학부모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으며, 피해학부모들은 법원의 재판이 끝날 때까지 이들과의 합의를 거부했다. 재판부는 나이 어린 피해 아동들에게 28회에 걸쳐 학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2살짜리

 | 

목덜미

 | 

식판에

 | 

어린이집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