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6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영국이 외교관 추방하니 러시아도 추방…스파이 독살사건이 외교전쟁으로



영국이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하자 러시아도 영국 외교관 23명 추방 결정으로 맞대응했다. 최근 영국에서 벌어진 전직 러시아 스파이 암살 시도 사건의 파문이 양국의 외교 전쟁으로 확산되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부는 17일 영국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고 자국 내 영국문화원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는 3일 전 영국 정부의 조치에 대한 ‘눈에는 눈, 이에는 이’식 보복이다.

지난 14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솔즈베리 테러 때 러시아제 신경작용제가 사용된 이유를 설명하라는 요구를 러시아 정부가 거부해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한다고 밝혔다.

솔즈베리에선 영국으로 망명한 전직 러시아 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66)이 딸(33)과 함께 지난 4일 독극물에 중독된 채 발견돼 현재까지 의식불명 상태다. 영국 정부는 이들에게서 러시아제 군사용 신경작용제 ‘노비촉 이 검출된 사실을 근거로 러시아의 소행으로 규정했다.

그러나 러시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영국이

 | 

외교관

 | 

추방하니

 | 

러시아도

 | 

추방…스파이

 | 

독살사건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