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5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친박단체 수원 도심서 대규모 집회… 경찰 추산 3500명 운집



대한애국당과 천만인무죄석방본부 등 보수단체들이 수원시 도심에서 대규모 태극기 집회를 개최했다.

17일 수원시 올림픽공원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은 머리에 탄핵 반대 라고 적힌 띠를 두르고,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경찰 추산 3500명(주최측 추산 1만명)이 참가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8개월 만에 나라 경제를 말아먹고 있다 며 미래 세대를 위해 재정을 아꼈던 박근혜 대통령이 옳았음이 증명됐다 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좌파들이 나라를 혼란시키고 대한민국을 노동자들의 나라, 공산주의 국가로 만들려 하고 있다 면서 문재인식 사회주의 개헌을 결사 반대한다 고 했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집회를 마친 뒤 수원 올림픽 공원에서 수원화성박물관까지 약 3㎞ 구간을 행진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친박단체

 | 

도심서

 | 

대규모

 | 

집회…

 | 

3500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