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5 months ago

산티아고 순례자의 식탁에 볶음밥이 오른 사연

한국인 순례자들
한국인 소리를 처음 만난 것은 팜플로나 알베르게였다. 알베르게 리셉션 직원은 나를 스펜서와 유리가 있는 방과 다른 곳으로 배정했다. 내가 방 번호를 찾아 나서자 유리가 뒤따라와서 그곳이 아니라고 했다. 하지만 내가 맞았다.
낯선 사람들로 가득 찬 방 2층 침대에서 홀로 짐을 풀 때 일행들과 떨어뜨린 리셉션 직원이 원망스러웠다. 스펜서는 내 침대가 어디에 있는지 보려고 반대편 입구에서부터 일일이 사람을 확인하면서 걸어오고 있었다. 일렬로 2층 침대가 나란히 놓여 있는 그곳은 천장이 높았고 어두웠다. 스펜서는 한 시간 뒤에 점심을 같이 먹자면서 침대 번호를 확인하고 나갔다.
침대는 서양인 키에 맞춘 듯했다. 거의 옥상에 올라가듯 사다리를 타야 2층에 도착(?)할 수 있었다. 길을 잘못 들어 예정된 거리보다 12km를 더 걸은 날이었다. 곧 쓰러질 것 같은 몸으로 2층을 힘들게 오르내려야 했다. 올라가면 내려올 일을 가급적 만들지 않기로 했다. 점심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산티아고

 | 

순례자의

 | 

식탁에

 | 

볶음밥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