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CJ대한통운, 러시아 물류기업과 MOU … ‘북방물류’ 뚫는다

CJ대한통운이 러시아 물류기업과 전략적 협력을 통해 ‘북방물류’에 본격 진출한다.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등으로 대표되는 북방물류는 ‘한반도 신성장동력’으로 불리는 북방경제협력의 핵심사업으로 최근 한반도 정세와 맞물려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분야 중 하나로 꼽힌다. CJ대한통운은 지난 16일 서울 필동로 소재 CJ인재원에서 러시아 대표적 물류기업인 페스코(FESCO)와 전략적 협업 및 공동 사업개발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하고 북방물류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CJ대한통운 박근태 사장, 페스코 알렉산더 이술린스 대표,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 주한러시아대사관 막심 볼코프 부대사, 코트라(KOTRA) 윤원석 정보통상협력본부 본부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페스코는 1880년 설립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CJ대한통운

 | 

러시아

 | 

물류기업과

 | 

MOU

 | 

북방물류

 | 

뚫는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